한국전 71돌…미군 희생 추모 
참전자 고향 모교에 보은의 명판 새기기

참전자 고향 모교에 보은의 명판 새기기

댓글 2021-06-25 (금) 이은영 기자

http://www.koreatimes.com/article/20210624/1368714

▶ 한국전 71돌…미군 희생 추모

70대 구성열씨 부부 걷기행사로 기금 마련, 5개학교에 5천달러씩

6.25 전사 미군들을 기억하기 위한 재단을 만들어 ‘리버티 워크’를 진행하고 있는 구성열·창화씨 부부(맨 왼쪽부터)가 참가자들과 함께 한 모습. [6.25 재단 제공]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희생한 젊은이들을 기억해야죠”

엄청난 희생을 치른 6.25 한국전쟁이 발발 71주년을 맞은 가운데, 한국전 당시 참전해 싸우다 먼 이국 땅에서 전사한 젊은 미군들의 희생을 기억하고 감사하기 위해 한국전 기념 걷기 행사로 모은 기부금을 전사자의 고향 학교 도서관에 기부, 전사자의 명판을 새기는 한인 노부부가 있어 훈훈한 화제다.

버몬트주 인구 700명이 조금 넘는 작은 마을인 루퍼트에 거주하는 70대 구성열·창화씨 부부는 지난 2018 6.25 재단(6.25 Foundation)을 설립했다. 구씨의 경기고등학교 57회 동기들을 비롯, 루퍼트 지역의 이웃들, 미국 친구들, 기부자들은 함께 해마다 625일이 되면 한국전에서 전사한 총 36,516명 미군들의 희생을 기억하기 위해 1마일을 걷을 때마다 일정액을 기부하는 ‘리버티 워크(Liberty Walk)’를 진행하고 있다. 모금된 기금은 전사자의 고향 학교 도서관에 5,000달러씩 기부되고 도서관이 전사자 이름으로 명명된다.

구씨 부부가 지금까지 리버티 워크를 통해 모은 기금을 도서관에 전사자 이름으로 기부한 곳은 버몬트 리즈버러학교, 애리조나 카버 초등학교, 웨스트 버지니아 크랜버리 프러스페러티 초등학교, 와이오밍 케이시학교, 아이다호 카마스 카운티 학교 등 5곳으로 아이다호 카마스 카운티학교는 학교 이사회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구씨는 “한국전 전사자의 고향은 대부분 작은 시골마을로 학교에 도서관이 없다”며 “젊은 청년이 참전해 민주주의를 위해 희생한 것에 대한 고마움에 도서관 지원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구씨 부부는 다음 세대에게 한국전쟁의 의미를 전달하고 한국전에서 전사한 미군들을 기억하고 감사의 뜻을 전달하기 위해 6.25 재단을 설립, 웹사이트 운영, 모금, 홍보까지 모두 직접 하고 있다.

구씨 부부가 이같은 활동을 하게 된 계기는 몇년 전 네팔 여행이었다고 한다. 우연히 만난 한인 2세 학생들이 한국전쟁에 대해 전혀 모르고 있는 것을 복 충격을 받아 여행에서 돌아와 6.25 재단을 만들었다.

이들 부부가 거주하고 있는 버몬트주 리즈버러 타운 초등학교의 영어 점수가 낮다는 뉴스를 들은 구씨 부부는 6.25 재단에서 한국전쟁 전사자 이름으로 도서관에 기부하면 학생들 영어실력 향상에 도움이 되고 전사자도 영예롭고 한인들이 미국사회에 도움이 되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

도서관에 5,000달러 기부를 계획했지만 모금은 쉽지 않았다. 한국전쟁 기념일인 625일 구씨의 경기고57회 동창들과 아내 구창화씨가 40년 동안 봉사해온 뉴욕 메트로폴리탄 박물관 친구들을 중심으로 1마일 걷고 1마일마다 기부하는 리버티 워크가 시작됐고 구씨 부부 이웃들, 젊은 참전 군인들, 참전 군인 자녀들이 함께 걷고 기부하며 지금까지 총 100여명이 참여했다.

구씨는 “한국전에서 전사한 36,516명 미군을 모두 기리기까지 리버티 워크 행사를 진행하고 세대를 넘어 계속 이어지기를 기대한다”며 “먼저 50개주에 한 곳씩 전사자 이름으로 도서관에 기부하고 싶다”고 밝혔다.

웹사이트 www.625Foundation.org

<이은영 기자>

Readsboro soldier’s legacy honored with gift

READSBORO- On August 18, 1952, Cpl. Richard L. Bolognani and 30 other men were crossing a river during the Korean War. The remote area near Inje, in what’s now South Korea, had recently experienced a typhoon with heavy rains.  As the soldiers were crossing the waist-deep river, flash flooding from nearby mountains released a sudden wave of water downstream.  The men were washed downstream and drowned. There were no survivors.

 

Bolognani grew up in Readsboro.  His brother Mario and his wife Rosie still live there. The 6.25 Foundation, a Vermont-based organization dedicated to Korean War education, wanted to honor his legacy. They partnered with the Readsboro Community Library to do so. The foundation donated $5,000 to the library in Richard L. Bolognani’s name.

 

“We’re honored,” said Mario Bolognani. “I’d like to thank these people very much.”
Richard L. Bolognani was a decorated soldier with many honors and medals to his name. He received the Korean Service Medal, the Republic of Korea Presidential Unit Citation, the United Nations Service Medal, the Republic of Korea Service War Medal, and a Combat Infantry Badge.

 

When the 6.25 Foundation chose to recognize Bolognani, they reached out to Cyndi Candiloro, the Readsboro Community Library’s director. “The foundation honors Korean War veterans. We have a veteran from Readsboro, that’s where Richard L. Bolognani comes into it,” said Candiloro. The foundation seeks out people and places to donate to. There is no application process for their gifts. The library was selected when the founders saw low reading scores for Readsboro. By partnering with the library, they hope to bring the scores up. 


While it is still being decided what the money will go toward, a few ideas are floating around. Some of the money will likely be used to replace some children’s books. As the goal for the funds is to see the reading scores go up, some new books are an appropriate use of this money. 

The library has been closed since the start of the COVID-19 outbreak. Even when Gov. Phil Scott gave the go-ahead for libraries to reopen, the Readsboro Community Library remained closed. The library can only be accessed through the Readsboro Central School. With the strong desire to keep schools in-person, having the library and therefore the school open to the public isn’t currently possible. The possibility of adding their own private door is being considered with this memorial gift. It would allow the library to reopen, even during the pandemic.  

Putting the money toward STEM programming is also being considered. The library could purchase STEM kits for students at all grade levels. “It would encourage reluctant readers with hands-on activities,” said Candiloro.
The money will not offset or replace the current budget. One of the stipulations for receiving the grant was that it be put toward special programming and projects for the library.

 

“I was shocked,” said Candiloro. “Nobody just comes and contacts us and says ‘Hi, we want to donate $5,000 to you.’ The most we’ve ever had donated at one point in time is $100. We’re a small town, this just doesn’t usually happen.”

The 6.25 Foundation raises money through their Liberty Walk. Participants get sponsors to pledge money for the miles they walk and the foundation matches the money raised. The 2020 Liberty Walk raised $2,500 for the Richard L. Bolognani Memorial, which the foundation then matched in their donation to the Readsboro Community Library. Bolognani was one of two veterans honored at the Liberty Walk this year. 

The 6.25 Foundation holds the Liberty Walk on June 25 each year. This is the date for which the foundation is named, the start of the Korean War. This year, due to the pandemic, all the participants completed their walks separately. The next walk will be held June 25, 2021. The 6.25 Foundation’s goal is to walk 1,000 miles collectively next year.

As Candiloro said, “Even though COVID-19 came in 2020, there are still some good things.”

 

 

Amelia Nick